① 방문일시 : 엊그제

 

② 업종 : 안마

 

③ 업소명 : 분당안마

 

④ 지역 : 분당

 

⑤ 파트너 이름 : 핑크

 

⑥ 경험담(후기내용) :

 

핑크양은 아담한 체형에, B컵의 봉긋한 슴가, 청순한 와꾸의 귀욤성 있는 언냐더군요

 

대화 좀 나누다가 샤워장으로 절 이끌더니 전신에 바디워시 뿌리고는

 

밀착해서 부비부비하며 씻겨주더군요 다 씻고나서 저를 물다이에 눕히네요

 

따뜻하게 덮혀진 젤을 제 몸에 아주 들이 붓더라구요 하~~머지?

 

절 보는 언냐의 눈빛이 야하게 변했어요 요물로 ㅎㅎ

 

가슴과 꽃잎으로 막 문대요 아래위로, 좌우로 왔다리 갔다리

 

혼을 쏙 빼놓더만 꽃잎을 곧휴에 대충 맞추고서는 그걸 축으로 무게 실어서 빙그르르 돌아주는데

 

여기서 곧휴가 벌떡 일어서네요 살짝 아프면서도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쾌감이 온몸으로 전달됩니다

 

제가 어쩔줄을 몰라하지 좀 쉬라면서 물로 아쿠아를 깨끗이 씻어내고는

 

물기닦아서 침대로 인도하더니 힘이 잔뜩 들어가있는 곧휴를 맛나게 빨아드십니다

 

쿠퍼액이 너무 많이 나오니 언냐가 혹시 오빠 벌써 싼거야? 할 정도로 ㅎㅎ

 

더 이상 지체했단 정말로 쌀수도 있겠다 싶어 장화씌우고 삽입을 했죠

 

땀을 뚝뚝흘리며. 뒤치기 앞치기 옆치기 바꿔가며 퍄퍄퍄~~

 

전 일단 삽입하면 토끼는 아니지만 오래 안합니다

 

느낌 올 때 참지 않고 바로 시워한게 지르는 성격이죠

 

그보다는 애무와 물다이 서비스의 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거든요

 

 

예쁜 와꾸의 핑크씨 꼭 보세요 후회 없는 선택이 되실겁니다
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